skip to Main Content
  • FAQ
  • 자주묻는 질문
  • Home > 온라인 진료실 > 자주묻는 질문
  • 유치는 연령에 따라 몇개가 나오나요?
    유치가 나오는 시기는 아기들에 따라 일정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대략 6-8개월 정도에 아랫니 앞에서 두개가 나오고 돌 전후로 윗니가 4개 나옵니다. 그 다음 아랫니 옆니가 나오고 15-18개월에 대략 16개의 유치가, 24개월 전후로 유치 큰 어금니가 나와 30개월 정도면 총20개의 유치열이 완성됩니다.

    아기들에 따라 개인차가 있고 잇몸에서 치아처럼 불룩 단단히 만져지는 것이 있으면 곧 치아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12개월이 지나도 치아가 하나도 나오지 않으면 치과에서 검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 유치는 언제부터 영구치로 바뀌나요?
    유치는 만 6세경부터 아래 앞니부터 흔들려서 빠지기 시작합니다. 이 시기에 유치 어금니의 뒤쪽에서 새로 영구치가 나옵니다. 윗앞니는 만 7-8세경이고 6개월-1년정도의 간격으로 점점 뒤쪽 이들이 빠지고 마지막 맨 뒤쪽의 유치 어금니는 만 12-13세경까지 사용하게 됩니다. 또 그 뒤쪽에서 만12세경에 마지막 어금니가 나온다는 것입니다.

    즉, 성인의 영구치가 모두 이전에 유치가 빠진 후에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는 어린 아이의 입안의 유치는 20개인 반면에 성인의 영구치는 28-32개(사랑니 유무에 따라)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쉽게 이해하실 수가 있습니다.
  • 보철치료가 필요한 이유는요?
    충치나 잇몸질환, 사고 등으로 인해 치아가 깨지거나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깨지거나 빠진 치아를 인공적으로 형태를 회복시켜서 음식을 씹거나 발음하는 기능을 되살리는 것을 보철치료라고 합니다.

    빠진 치아를 방치해 두면 양 옆의 치아가 빈 공간으로 쏠리거나 위아래로 맞물리는 치아가 내려와 그 틈새로 음식물이 끼어 충치나 잇몸 질환이 생기기 쉽습니다. 결과적으로 빠진 치아 주위의 치아를 또 빼는 악순환이 계속됩니다. 또 음식물을 제대로 씹기가 어렵고 소화기능이 저하되어 다른 질환을 불러오기도 하고, 입주위의 근육이 수축, 변형되면서 얼굴 형태가 변하기도 합니다. 특히 앞니가 빠진 경우에는 발음이 부정확해지고 외관상 보기 흉하므로 대인관계에서 자신감을 잃기 쉽습니다.

    따라서 치아가 빠지면 빠른 시일 내에 보철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하지만 치유과정에서 뼈와 잇몸에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바로 보철을 하면 예상치 못한 결과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임시보철물을 끼운 뒤 잇몸과 뼈가 회복되는 4~6주 후에 최종보철물을 끼우는 것이 좋습니다.
  • 어금니는 왜 금으로 씌우는 것이 좋은가요?
    금은 독성이 없고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고 강도와 탄성이 치아 재질과 가장 비슷합니다. 그리고 비교적 제작이 용이해 치아의 형태를 재현하는데 가장 적합한 재료입니다.

    치과에서 사용하는 금은 일반적인 금과 차이가 있습니다. 치아는 순금만 사용하면 너무 무르고 변색과 부식의 우려가 있으므로 금 40-80%와 백금, 은, 팔라듐 등을 섞어 사용합니다
  • 잇몸질환은 왜 생기나요?
    1) 입안에 문제가 있는 경우
    잇몸 염증의 가장 큰 원인은 플라그와 치석입니다. 칫솔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플라그나 치석이 생기는데, 플라그나 치석에 들어있는 세균들이 만들어 내는 독소가 잇몸 속으로 침투하여 염증을 일으켜 잇몸 질환이 생깁니다. 치열이 고르지 못하거나 보철물이 잘 맞지 않는 경우, 담배를 많이 피우는 경우에도 플라그와 치석이 쉽게 생겨 잇몸에 염증이 생깁니다.

    2) 전신건강이 나쁜 경우
    질병에 걸리거나 영양상태가 나쁠 때도 잇몸 질환이 생깁니다. 건강이 나빠지면 세균에 대한 저항력과 조직 재생능력이 떨어지므로 입안의 세균이 더욱 활발하게 움직여 염증이 심해지기 때문입니다.
  • 잇몸질환이란 무엇인가요?
    잇몸질환이란 잇몸이나 치아뿌리(치주인대, 백악질), 잇몸뼈(치조골)등에 염증이 생기는 병입니다. 통계에 따르면 20세 이상 성인의 과반수 이상이 다양한 잇몸질환 초기상태에 있으며, 35세가 지나면 4명중 3명은 잇몸질환에 걸린다고 합니다.

    40세 이상의 장노년층에 이르면 80~90%가 잇몸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중년 이후에 치아를 빼는 경우는 대부분 잇몸질환 때문입니다.

    잇몸질환은 심한 통증 없이 진행되므로 대개 본인이 통증을 느낄때에는 이미 치아를 빼야 할 정도로 염증이 심해져 있습니다. 그래서 잇몸질환을 ‘소리없이 찾아와 치아를 빼앗아 가는 도둑’이라고 합니다.
  • 치주질환이란?
    잇몸과 치아 사이에는 약2~3mm 정도의 공간이 있습니다. 이것이 정상이며 이것보다 더 깊어지면 잇몸병이 생기는 것입니다.

    잇몸병은 치면세균막(플라그)에서 비롯됩니다. 입안에는 많은 세균이 살고 있고, 이 세균과 세균이 분비하는 독성물질들로 이루어진 치면세균막(플라그)은 칫솔질등으로 제거되지만 지아와 잇몸사이, 치아와 치아 사이에 달라붙으면 잘 제거되지 않습니다. 이것이 며칠만 지나면 치석으로 됩니다. 이 치석은 세균 덩어리로써 세균이 분비하는 독소로 인하여 잇몸에 염증을 일으킵니다. 그리고 칫솔질로 제거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치과에서 스케일링을 하므로써 제거해야 합니다.

    사람에 따라 칫솔질을 열심히 하는데도 잇몸이 나빠지는 사람이 있고 칫솔질을 소홀히하는데도 잇몸이 별로 나빠지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원인은 칫솔질을 해도 제대로 효과적으로 칫솔질을 했는가의 여부와 유전적인 요인 그리고 침의 성분과 점도 및 분비량 등에 있습니다. 즉, 침의 성분과 점도는 사람에 따라 조금씩 다르며 침이 끈적끈적한 사람은 치면세균막이 더 잘 생깁니다.
    그리고 침에는 세균억제기능이 있어 침의 분비량이 적어 입안이 자주 마르는 사람은 잇몸이 더 쉽게 나빠진다.(예:당뇨병환자).
Back To Top